본문 바로가기

노작홍사용

전체메뉴보기

노작 홍사용 문학관 시민들의 쉼터이자 문화충전소가 되겠습니다.

노작홍사용


HOME노작홍사용노작홍사용

노작홍사용 노작홍사용 문학관 노작홍사용의 작품연보입니다

작품연보

노작홍사용 작품연보 목록
발표연도 제목 발표지(근거) 비고
1918 피는 꽃 月灘, 鄭栢과 함께 펴낸 油印物
1919.8 靑山白雲 原本遺族保管 鄭栢과의 합동수필집
1919.12 푸른 언덕 가으로 草稿本 月灘의『달과 구름과 사상과』에 수록
1920.5 크다란 집의 찬 밤 文友(失傳) 月灘, 鄭栢과 함께한 문예지
1921.10 비 오는 밤 東明 7호 민요조의 詩
1922.1 白潮는 흐르는데 별하나 나하나
꿈이면은?
통발
푸른 강물에 물놀이 치는 것은
漁父의 跡
六號雜記(1)
白潮창간호 卷頭詩
자유시, 이야기체
자유시
자유시
자유시, 이야기체
편집후기
1922.5 시악시 마음은
봄은 가더이다
六號雜記(2)
白潮 2호 민요조시
자유시
편집후기
1922.12 별, 달, 또 나, 나는 노래만 합니다
희게 하얗게
바람은 불어요!
키스뒤에
그러면 마음대로
東明 17호 이야기체, 산문시
대화체, 산문시
자유시
대화체, 산문시
대화·이야기체, 산문시
1923.1 노래는 灰色-나는 또 울다 동아일보 자유시, 수필
1923.7 해저문 나라에
어머니에게
그이의 畵像을 그릴 제
開闢 37호 자유시
자유시
자유시
1923.9 흐르는 물을 붙들고서
墓場-커다란 무덤을 껴안고
墓場-시악시 무덤
그것은 모두 꿈이었지만
나는 왕이로소이다
저승길
그리움 한 묶음
六號雜記(3)
白潮 3호 민요조시
자유시
자유시
대화·이야기체, 산문시
대화·이야기체, 산문시
소설
수필
편집후기
1924.1 회색의 꿈
山有花
토월회 공연
토월회 공연, 조선극장
번역, 연출
희곡(失傳)
1925.7 烽火가 켜질 때 開闢 61호 소설
1927.5 鄕土心 山有花會 창립공연 희곡(失傳)
1928.5 조선은 메나리 나라
出家
벙어리 굿
別乾坤12,13호
藝天座
佛敎 49호
논평
희곡
희곡(失傳), 全文削除 京畿 道警 연행
1928.6 할미꽃 如是 1호 희곡
1928.9 흰젖 佛敎 50, 51合號 희곡
1928.10 五男妹토월회 再起공연 번안연출
1928.11 歸鄕 佛敎 53호 수필
1929.2 除夕 佛敎 56호 희곡
1930 牧丹燈記 신흥극장 희곡(不傳)
1934.10 한탄 신조선6호 시조
1934.11 月餠 月刊每申 민요조시
1936.1 明星이 빛날 시 藝天座 희곡,공연
1936.9 백조시대에 남긴 餘話 朝光 11호 평론
1938.1 民謠 한 묶음 - 각시풀
民謠 한 묶음 - 시악시 마음이란
民謠 한 묶음 - 붉은 시름
삼천리문학1호 민요조시
민요조시
민요조시
1938.7 山居의 달 每日新報 수필
1938.8.7 牛頌 每日新報 수필
1938.8.9 眞如 每日新報 수필
1938.9.4 궂은 비 每日新報 수필
1938.10.16 秋惑 每日新報 수필
1938.10.27 처마의 인정 每日新報 수필
1938.12.2 뺑덕이네 조선일보 수필
1938.12.5 向上 每日新報 수필
1939.2.9 町總代 每日新報 수필
1939.3.12 窮과 達 每日新報 수필
1939.4.25 豆腐漫筆 每日新報 수필
1939.4 감출수 없는 것은
고초 당초 맵다한들
호젓한 걸음
三千里131호 민요조시
1939 金玉均傳 희곡(집필중단)